메뉴 닫기

별에 대해서 알아보자!

항성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태양의 관측 역사

과거부터 현재까지 항성은 인간의 삶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고 합니다.

항성을 종교적 대상으로 여기기는 것은 물론 천체를 이용하여 항해 또는 방위 판단을 하기도 했다 합니다.

천문학자들은 항성에 대하여 합의를 했으며 별자리에 따라 항성을 구분 지었고 이것을 사용해 태양과 행성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예측 했다고 합니다.

또한 인류는 밤하늘의 별을 기준으로하여 태양의 움직임을 관찰했다고 하는데 태양력을 만들어 농업 활동에 이용했다고 합니다.

현재 아직까지도 우리 인류가 쓰고 있는 달력은 그레고리력으로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태양에 대하여 지구 자전축 각도를 바탕으로 하여 만들어진 달력이라고 합니다.

고대의 천문학자들은 항성의 존재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존재라고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관련 이미지

항성이란 무엇인가?

항성(恒星, 영어: fixed star) 또는 순우리말로 붙박이별이라 불리는 것은 방대한 양의 플라즈마가 중력으로 뭉쳐 밝게 빛나는 동그란 모양의 천체라고 합니다.

인류는 이것을  별(star)이라고 부릅니다.

태양은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이며 지구는 태양으로부터 대부분의 에너지를 공급 받습니다.

헬륨 및 수소, 기타 중원소들로 이뤄진 성간 구름이 붕괴하면 항성이 생기게 된다고 합니다.

수소 중 일뷰는 핵융합 작용에 의하여 헬륨으로 전환이 된다고 하는데 중심핵이 어느정도 가열이 되면 가능하다 합니다.

항성은 안에서 밖으로 작용하는 자체 중력과 복사압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고 합니다.

낮에는 태양 빛 때문에 별을 볼 수 없는데 밤에는 태양이 없어 관측이 가능하다 합니다.

항성의 중심부에서 핵융합 반응 때문에 풀려나는 에너지는 내부를 통과해 방출이 되는데 이는 빛을 내도록 하는 원인이라 합니다.

항성의 내부에서는 헬륨과 수소보다 무거운 물질 대부분이 만들어 진다고 합니다.

중심핵에 존재하고 있는 수소가 전부 소진이 될시 태양 질량의 0.4배가 넘는 항성은 적생 거성으로 진화한다고 하는데 이 과정에서 항성은 여러 중원소를 핵의 중심 또는 핵의 중심 주변에서 태운다고 합니다.

항성은 죽어가는 시기즘에 자신이 갖고 있는 질량을 우주 공간으로 방출을 하며 터지게 된다고 합니다.

항성의 연료량은 질량에 비례 된다고 합니다.

현재 인류가 예측하는 우주의 나이는 138억 년이라고 하는데, 별이 생성된 시기는 134억년 전 부터라고 합니다.

적생왜성이 생성이 된 시기는 132억 년 전이라고 하며 적생왜성의 기대수명은 기본 1조년 이상이기 때문에 외부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면 적생왜성은 문제가 없다고 하며 아직 까지도 수명이 다한 적생왜성은 없다고 합니다.

방출이된 물질들은 이전에 보다 중원소 함량이 더 많다고 하는데 이는 돌고 돌아 다시 새로운 별을 탄생시키는 재료가 된다고 합니다.

항성은 크게 세가지 분류로 나뉘게 되는데 밀집성, 거성, 주계열성 등으로 나뉘며 질량이 크면 클수록 빠르게 죽는다고 합니다.

지구에서 가장 가까운 항성인 태양은 120억 년 정도가 기대수명이라고 하는데 현재 태양이 생성된지는 46억년 정도가 경과 되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