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은하에 대하여 알아보자!

milkyway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은하의 형성

초기에 생성된 은하들은 계속 무리로 합쳐지고 있으며 우주가 더 늙어감에 따라서 더욱 더 커다란 은하단 구조로 발달하게 된다고 합니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우주의 거대한 구조는 원시  우주로부터 있었던 암흑물질의 밀도 움직임으로부터 생기기 시작한 모습 이라고 합니다.

현재 인류가 대체적으로 알고 있는 이론은 빅뱅이론 이라고 합니다.

빅뱅 이후 약 30만년이 지나 우주의 재결합시기가 이루어 졌는데 이때 헬륨과 수소가 만들어지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시기에는 거의 대부분의 수소들이 이온화되지 않아 중성 상태에 있었다고 하는데 또한 별드도 아직 생성이 되지 않았기 때문에 우주에 아무것도 없던 이 시기를 “암흑 시대”(Dark Ages)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우주는 현재도 꾸준히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으며 그러한 이유로 은하 사이의 거리는 계속 늘어나게 된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집단을 이루고 있다면 서로의 중력이 더 중요해져서 팽창을 이겨낼수 있다고 합니다.

바리온 물질들은 암흑 물질 헤일로로 모여서 은하가 생성이 되었으며 우리가 알고 있는 현재의 은하 모습은 초기 은하와 별 다른거 없이 비슷하게 진화를 했다고 합니다.

우주에 얼마나 많은 은하가 있을까 분석한 결과 은하들은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개체가 아닌 무리를 지어 공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합니다

독립적으로 이뤄지고 있는 은하들은 5% 밖에 안된다고 합니다.

관련 이미지

은하란 무엇인가?

은하(銀河, 영어: galaxy)란 밀집성, 성간 물질, 암흑 물질, 항성 등이 중력에 의해 묶여서 이루게 되는 거대한 천체들의 무리라고 합니다.

은하를 의미하는  “갤럭시(galaxy)”의 유래는 은하수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단어 “갈락시아스”(γαλαξίας)에서 유래했다고 합니다.

작은 은하들은 1천만(107)개 이하의 항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큰 은하들은 100조(1014) 정도의 항성들로 이루어져 있다고 합니다.

모든 항성들은 은하의 질량중심 주위를 공전하고 있다고 하는데 태양 또한 지구를 포함하여 태양계 행성들 전부를 거느리고 은하 주위를 공전하는 중이라고 합니다.

성단, 항성계, 성간운들은 모두 은하 안에 있다고 하는데 이 사잉서 공간은

은하 질량의 약 90%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고 여겨지는 물질은 ‘암흑물질’ 이라는 것인데 인류를 여전히 그 본질을 이해 못하고 있다고 합니다.

천문학자들에 연구 결과에 따르자면 대부분의 은하들의 중심에는 초대질량 블랙홀이 있을거라고 추측이 된다고 합니다.

우리 은하 또한 그 매우 무겁다는 블랙홀을 중심에 갖고 있다고 추측이 된다고 합니다.

과거부터 은하는 육안으로 보이는 모습 (시각적)으로 분류가 되어왔다고 합니다.

가장 일반적인 형태는 나선 은하와 타원 은하가 있다고 하는데, 나선은하란 먼지투성이로 된 나선팔들이 소용돌이치는 모습인 원반형 구조라고 하며 후자인 타원 은하란 대부분의 윤곽이 타원형 이라고 합니다.

생김새가 알 수 없거나 불규칙 하다면 불규칙 은하라 부른다고 합니다.

이러한 불규칙한 모습이 생기는 이유는 주변에 있는 다른 은하들의 중력에 영향에 의해서 모양이 변화되는거라고 합니다.

은하들은 서로 합쳐지게 되면 대게 별생성률이 커지게 된다고 하는데 이것은 은하 간의 상호 작용이라고 합니다.

가끔은 매우 빠르게 별들이 형성이 되는 폭발적 항성생성 은하가 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현재 인류가 관측 가능한 은하들은 대략 1천 7백억 개 이상의 은하들이 있다고 추측된다 합니다.

은하단들이 모이게 된다면 초은하단이라는 거대한 구조를 만들게 된다고 합니다.

초은하단이란 넓은 판 또는 가는 선 같은 구조로 분포한다고 하는데 이것은 엄청나게 넓은 텅 빙 곤가으로 둘러싸여 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