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태양계에 대해 알아보자

태양계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태양계란 무엇인가?

태양계(太陽系)란 중심이 되는 태양 주위 중력에 이끌려 존재하는 주변 천체가 이루고 있는 체계를 말 한다고 합니다.

태양을 공정하고 있는 행성은 안쪽으로는 지구형 행성 네 개인 금성, 지구, 화성, 수성 등이 있고 바깥쪽으로는 목성형 행성인 토성, 목성, 해왕성, 천왕성 등이 있다고 합니다.

태양계에서 소천체라고 불리는 혜성과 센타우르스족 그리고 우주 먼지 등은 자유롭게 돌아다닌다고 합니다.

그리고 태양에서 나오는 플라즈마의 흐름중 하나인 태양풍은 태양권 안에서 항성풍 거품을 만들어 낸다고 합니다.

태양계에는 행성 뿐만 있는것이 아니라 소천체로 형성된 띠도 있다고 합니다.

화성과 목성 사이에는 소헝성대의 천체 무리가 있다고 하는데 이들은 거의 지구형 행성들과 비슷한 성분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해왕성 궤도 너머에는 카이퍼 대와 그 소집단에 대한 산란 분포대가 있다고 하는데 여기있는 천체들은 거의 물, 메탄, 암모니다 등의 얼어 있는 성질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장주기 혜성은 오르트 구름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부터 왔다고 하는데 지금까지의 구역의 대략 약 1000배 정도 거리에 있다고 합니다.

여섯개의 행성인 지구, 화성,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 등과 네개의 왜행성인 명왕성, 에리스, 하우메아, 마케카네는 위성을 갖고 있다고 하며, 목성형 행성들은 자체적으로 고리를 가지고 있다 합니다.

이웃 항성계

현재 우리가 있는 태양계 바로 옆에 있는 항성은 국부 성간 구름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모양은 허리가 잘록한 모래시계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하더 국부 성간 구름의 폭은 약 300광년 정도라고 하는데 성긴 성간 구름 또는 짙은 구름이 펄쳐져 있는 공간이라고 합니다.

거품은 그렇게 오래 되지 않았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과거에 초신성 여러개가 폭발했다는 증거가 보이는 높은 온도를 가진 플라즈마가 가득 차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관련 이미지

태양계의 발견과 탐험

과거의 인류는 수천 년 동안 태양계의 존재에 대하여 인식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과거 사람들은 지구가 우주의 중심에 있으며 움직이지 않는다고 생각했고 하늘에 보이는 다른 천체와 행성들과는 완전히 다른 존재라 생각했다고 합니다.

인도의 학자였던 아리아바타와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였던 사모스의 아리스타르코스는 태양을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우주론을 얘기 했다고 하는데 이 태양중심설을 수학을 활용하여 정확하게 예측한 최초의 사람은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 라고 합니다.

17세기가 찾아왔고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학자들인 갈릴레오 갈릴레이, 요하네스 케플러, 아이작 뉴턴이 새로운 과학적인 사실들을 발견하여 이 의견을 수용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현대에는 망원경이 발달 했기 때문에 무인 우준선을 사용하는게 가능하게 되었고 그로 인해 다른 행성들의 산맥 그리고 크리에이터 등의 지질학적 현상은 물론 모래폭풍, 구름, 만년설 같은 기상학적 현상도 조사하는게 가능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