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오로라에 대하여 알아보자

 

오로라란 이름의 유래

오로라라는 이름은 ‘새벽’을 뜻 하는 아우로라 라는 라틴어에서 유래가 되었다고 합니다.

또한 그리스로마 신화에 나오는 신의 이름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아우로라는 태양의 신 헬리오스의 여동생이라고 하며 그녀는 장미 향기가 나는 맑고 투명한 흰 피부를 가진 금발의 여신이라고 합니다.

중위도에서는 극광을 볼 수 있다고 하는데 이 빛의 색깔이 새벽빛과 비슷하다고 하여 17세기경 부터 사람들은 극광을 오로라 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관련 이미지

오로라란 무엇인가?

오로라(aurora)란 태양이 방출하는 플라즈마 입자가 지구의 대기권 상층부에 있는 자기장과 마찰을 해서 빛을 내는 현상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고위도 지방일수록 관측하기 쉽기 때문에 극광(極光) 이라고 불리기도 한다 합니다.

북극에서 보이는 광은 북극광 남극에서 보이는 광은 남극광이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오로라는 지구에서만 발생하는 현상이 아니라고 하며 천체학자들은 오로라 현상이 다른 행성인 목성, 토성, 화성 등에서도 관측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오로라의 입자들은 거의 태양의 방출 된 것이 대부분 이라고 하는데, 태양풍의 영향에 의해서 지구 근처에 온 입자들이 지구의 자기장에 영향을 받아 지구 상층부 대기로 진입을 한다고 합니다.

오로라의 분포

오로라를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장소는 북극과 남극 그리고 극지방의 위도 65~70도 정도라고 하는데 이 지역을 오로라존 (auroral zone) 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오로라는 대게 2종류의 오로라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하나는 낮부터 저녁을 거쳐 심야에 이르는 시간에 보이는 오로라는 커튼형 오로라 라고 부른다고 하며 그 이후에 아침까지  반(半)은 대게 맥동성 오로라라고 하는데 대부분은 엷은 배경을 보인다고 합니다.

야간에는 65~70도 사이에서 많이 볼 수 있다고 하며 주간에는 75~80도로 위도가 높아진다고 합니다.

과거에는 기술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관측장치로는 맥동성 오로라를 관측 하기 어려웠다고 하는데 그렇기 때문에 희미한 부정형오로라 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관련 이미지

오로라의 높이

대게 주간에 고위도에서 보이는 커튼형 오로라는 수십~수백km 정도로 높은데 저녁부터 심야까지 점차 하강을 한다고 하는데 그로 인해서

일반적으로 주간에 고위도에서 출현하는 커튼형오로라는 백수십∼수백km로 높지만, 저녁부터 심야까지는 점차 하강해서 100∼수십백km가 된다. 심야에서 아침까지의 오로라는 주로 맥동성오로라로서 높이가 커튼형보다 낮아서 90∼100km 정도가 많다고 합니다.

오로라는 아주 높은 대기층에서 나타나게 되는데 그 높이는 지상으로부터 약 80~수백km의 높이라고 합니다.

커튼 오로라의 하단 높이는 100~110km 정도의 높이라고 하며 끝 부분은 400km 까지 이어져 있다고 합니다.

극관글로오르라는 지상으로부터 90~100km 정도 떨어져있고 중위도오로라는 대부분 더욱 더 높기 때문에 지상을부터 300~600km등 고도가 종류마다 다르다고 합니다.

또한 대형오로라는 위도와 출현시가 그리고 오로라의 종류에 따라 고도가 변화한다고 합니다.

오로라에 대한 재밌는 사실들

대게 흔히 보이는 오로라의 색은 초록색 이라고 하는데 그 다음으로 많은게 핑크, 그린, 레드가 섞인 색 이고 또한 레드, 옐로, 블루의 순서로 볼 수 있다고 합니다.

히말라야 쪽에 살고있는 이누이트 족의 일부는 오로라를 부족이 사냥했던 동물들의 영혼이라고 생각하기도 했다 합니다.

오로라는 절대 같은 모습을 갖고 있지 않는다고 한다 그래서 항상 다른 패턴과 색깔을 갖고 있기 때문에 오로라는 항상 새로운 모습을 선보인다고 한다

오로라가 장관인 곳은 노르웨이 북쪽에 위치해 있는 트롬쇠라는 도시는 오로라를 보기에 유명한 도시 중 하나라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