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운석에 대하여 알아보자

운석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운석이란 무엇인가?

운석(隕石) 이란 우주에서 지구중력에 영향을 받아 진입하게 된 암석이 대기권과의 마찰 때문에 타고 남아 지표면에서 발견된 것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인류가 발견한 운석의 갯수는 3만 개 이상이라고 합니다.

지구에 운석이 진입하게 되면 대기를 뚫기 때문에 표면이 녹는데 이러한 과정에서 외형이 잘 보존된 운석은 얇은 껍질에 검은 유리질 물질로 덮여져 있다고 합니다.

운석은 운석만이 갖고 있는 독특한 구조가 있다고 하는데 그것은 비드만스탠테와 콘드률이라고 불리는것 이라고 합니다.

소행성은 현재도 하루도 빠짐 없이 지구의 중력 영향을 받아 떨어지고 있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운석들은 대기권에서 타버리던가 충격으로 인하여 파괴되는 경우가 많고 또한 운석이 대기권을 돌파 했을지라도 바다에 떨어져서 그 운석을 관찰 하는게 어렵다고 합니다.

운석이 특히 많은곳은 극지방인 남극이라고 하는데 많은량의 운석들이 유사 이전에 빙하속에 파묻히게 된 것들 이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소행성으로부터 유래된 것이 운석이라고 합니다.

운석은 건조하며 압력이 낮고 환원 환경에서 생겨나게 된다고 하는데 지구의 암석과는 다르게 우주의 암석은 철이 금속철로 산출이 되는 일이 많다고 합니다.

우주공간에서 떠다니는 암석들은 유성체라 불린다고 하며 지구의 표면에 닿기 전 지구 대기권에서 공기의 마찰과 끌림 때문에 빛을 내는것을 유성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운석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역사 속의 운석

인류는 운석이 우주로부터 왔다는 사실을 과거부터 계속 인지하고 있었다 합니다.

동양에서 기록한 내용을 보면  운석은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이 땅에 내려와서 돌로 변했다는 얘기가 있다 합니다.

문명이 시작되었던 고대 이집트에선 운석을 하늘의 선물이라 불렀다고 하며 수메르인들은 천상의 금속이라고 불렀다고 합니다.

암석이 우주 공간에서 녹았다가 다시 액체가 될 때 둥근 물방울 모양으로 식는다고 하는데 이를 콘드률이라 부른다고 하며 석질 운석에서 발견되는 전형적인 구조라고 합니다.

과거의 그리스 사람들은 떨어지는 운석을 보면 신화속 신인 제우스가 지구에 떨어트린 것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사람들은 운석이 떨어진 장소에 아르테미스 여신을 위한 신전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아메리카 대륙의 원주민이었던 인디안들은 운석을 신성한 존재라고 생각했다고 합니다.

모든 운석은 과학적으로는 물론 수집용으로도 가치가 높고 수요가 많기 때문에 비싼 가격을 형성해서 운석을 이용해 돈을 번다는 운석 사냥꾼이 있다고 합니다.

평균적으로 1g 5~10달러 정도를 한다고 하는데 정식으로 국제운석학회에 등록이 된다면 그 가격은 하늘은 찌른다고 합니다.

만약 운석이 우주에서 밖에 발견할수 없는 물질을 갖고있다면 그 가격은 부르는게 값이라고 합니다.

과거에 공룡이 살았던 시절이 있었는데 이 공룡들을 멸종시키게 된 원인이 운석이라는 의견도 과학자들 사이에 있습니다.

그렇지만 과거에 공룡과 많은 생물들을 멸종시켰던 원인은 빙하기와 화산활동 등 많은 의견이 있기 때문에 운석에 의하여 멸망을 했다는것은 정확한 사실이 아닌 그저 가설이라고 합니다.

인디언의 생활과 무덤에서는 도자기 안에 넣어진 많은 운석 조각들이 있다고 하며 정성스레 천으로 둘러쌓여저 있었다고 합니다.

콘드률이 뭉쳐져 있는 암석은 콘드라이트라 부른다고 합니다.

석철질 운석은 석질과 철질이 섞여서 아주 이쁜 모양을 하고 있다는데 이것을 팔라사이트 라고 부른다 합니다.

보통 팔라사이트는 철-니켈 함금 감람석 등이 섞여 있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