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유성에 대하여 알아보자

관련 이미지

유성이란 무엇인가?

유성(流星; 문화어: 별찌)이란 두개의 이름을 더 갖고 있는데 별똥별 또는 별똥이라고 불린다고 합니다.

이 현상은 우주에 있던 유성체가 지구의 대기권으로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진입해 밝은 빛줄기를 만들어내는 것이라고 합니다.

지구 대기권에서 일어나며 항성은 스스로 빛을 내지만 유성은 그렇지 않다고 합니다.

생긴지 오래되지 않은 유성류 속에서는 혜성이 한 번 태양에 근처에 갈 때 같이 나온 어린 유성체의 띠가 존재한다고 하는데 이 띠가 지구를 관통 할 땐 1초에 1개 정도로 유성이 매우 많이 나타나게 되는데 그것들은 하늘의 한 부분에서 나오는 것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이것을 별똥만발 (meteor outburst) 유성우 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혜성에서 떨어져 나온지 꽤 시간이 지난 유성체들은 느슨하게 유성체 흐름을 갖는다고 합니다.

느슨한 유성체의 흐름을 지구가 관통 할 때 마다 1분당 1개 정도의 유성을 관측 할 수 있다고 합니다.

혜성은 지구의 겉을 지나가는 것이지만 유성이란 혜성에서 떨어져 나오는 작은 돌조각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큰것이 아니라 그저 굵은 모래알 크기 정도에 작은 사이즈라고 합니다.

유성을 육안으로 확일 할 때 그 유성은 일반적으로 약 70km 정도되는 상공의 높이라고 합니다.

유성의 평균 속력은 50km/s 정도라고 하는데 이는 한 시간에 180000km 를 이동 가능한 속도이니 매우 빠른 속도라고 합니다.

혜성으로부터 떨어져 나온 유성체들음 처음엔 다들 무리를 이룬다고 하는데 시간이 경과됨에 따라서 햇빛에 의한 압력과 천체들의 중력에 영향을 받아서 궤도를 이탈해 태양계의 황도면을 돌아다니게 된다고 합니다.

모혜성에서 떨어져 나와 오랜 시간이 지난 유성체들은 원래 궤도에서 벗어난다고 하는데 이들이 지구 대기 속으로 진입하면 산발유성 이라고 부른다고 합니다.

유성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유성의 색깔은?

빛의 색은 통일되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 이유는 분자나 원자의 종류마다 다른 특유의 파장을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유성체에서 증발하는 마그네슘 그리고 철 같은 원소들 또한 특유의 빛 색깔을 띈다고 합니다.

이때 유성체에서 증발한 철, 마그네슘과 같은 원소도 마찬가지로 특유의 색깔을 내게 된다.

우리가 보는 빛 나는 부분은 대기에서 타서 뜨거워진 유성체가 아니라고 합니다.

유성체는 자신의 주위를 둘러 싸고 있는 대기 속 분자와 원자를 이온화 한다고 하는데 이 이온들이 재결합 할 때 들뜸 상태가 된 후 되가라앉음 상태가 되면 빛을 띄게 된다고 합니다.

화구란 무엇인가?

화구란 일반적인 유성보다 매우 밝은 빛을 내는 유성을 말 한다고 합니다

동양권에서는 천구성(天狗星) 이라는 명칭으로 불렀다고 합니다.

유성 중에는 소리를 내는 유성도 있다고 하는데 이러한 유성을 bolide라고 부른다 합니다.

국제천문영맹이 따로 이 용어를 지정하지는 않았다고 하며 그저 화구와 같은 종의 유성이라고 취급한다고 합니다.

한국의 역사에는 소리가 나는 유성인 bolide에 대한 기록이 많다고 합니다.

국제유성기구에는 유성을 연구하는 아마추어 천문학자들이 모임이라고 하나 이들은 국제천문연맹 보다 더 과학적으로 화구에 대해 정의를 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의 과거로부터 기록된 고려사, 삼국사기, 승정원일기, 조선왕조실록 등에도 화구에 대한 이야기는 많은 기록이 있다고 합니다.

또한 국제천문연맹은 화구란 지상에서 육안으로 확인 가능한 행성들보다 훨씬 더 밝은 유성을 말 한다고 합니다.

이 말은 안시등급을 뜻 하며 -4 등급보다 더 밝을 유성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